굵은 실로 세 치 혀 날름대는 탁의 입술을
"육개장 먹고, 발인 보고 왔다는 것..." 망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탁현민의 요사스런 입에서 독사 같은 혀가 날름거린다.

탁현민 前청와대 의전비서관 photo 나무위키
탁현민 前청와대 의전비서관 photo 나무위키

20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 부부에게 독을 내뿜는다.

현지 교통 상황을 이유로 참배 일정을 취소한 것을 겨냥해 냅다 싸질렀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 정문을 나서고 있다. photo 서울경제/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 정문을 나서고 있다. photo 서울경제/연합뉴스

“(조문을 못하고) 육개장 먹고 발인 보고 왔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탁한 놈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망발을 일삼았다.

 

우리로 따지면 빈소에 가는 행위, 그리고 육개장을 먹는 행위, 그러고 나서 아주 가까운 사이라면 발인까지 보는 행위, 이게 조문의 패키지인데 실제로 빈소에 방문해 헌화나 분향이나 어떤 조문행위도 하지 못했다.”

 

이어 본인들이 조문 외교라고 이야기했을 정도면 잘 설명이 안 된다고 비꼬았다.

 

앞서 문화일보 인터뷰에서도 아무 말 대잔치를 방불케 했다.

 

세기의 장례식으로 런던 교통이 마비됐던 사정을 모르는 바 아니다.

 

그러나 여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윤통이 준비 부족으로 여왕 조문은 못 ...’라는 질문에 조금 더 조율하고, 조금 더 준비됐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KBS 라디오, 허은아)

 

애초 윤통 부부는 18일 전용기편으로 런던 스탠스터드 공항에 도착한 직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을 찾아 참배하기로 했다.

 

그러나 현지 교통 사정을 이유로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에만 참석했다.

 

19일 엄숙하게 거행된 본 장례식에만 참석한 뒤 조문록 작성까지는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했다. photo 문화일보/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했다. photo 문화일보/연합뉴스

민주당은 윤통이 유엔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면 국회 상임위에서 이 문제를 따지겠다고 벼른다.

 

문재인 정부 시절 민정비서관을 지낸 김영배는 흥분했다.

 

대통령이 (오후) 2, 3시에 도착했던데 좀 늦었다고는 하지만 충분히 시간이 있었다. 대통령실이 정확히 판단했다면 조문을 직접 갔을 수 있었을 텐데, 대통령이 마치 밥만 먹고 온 것 아니냐는 비난을 자초한 것...”(YTN라디오)

 

야당의 지적질과 무관하게 이 문제는 주무인 의전비서관실을 비롯해 외교부가 반성할 일이다.

 

대통령실이 나사가 빠진 건지, 대체 뭐가 문젠지 알다가도...

 

그렇지만 탁이 시도 때도 없이 탁구공 튀듯이 튀어나와 참 볼썽사납다.

 

오늘 나이 많은 원로 선배가 보낸 문호 반열의 김훈 선생 글이다.

 

 

'...죽으면 말길이 끊어져서 죽은 자는 산 자에게 죽음의 내용을 전할 수 없고, 죽은 자는 죽었기 때문에 죽음을 인지할 수 없다.

 

인간은 그저 죽을 뿐, 죽음을 경험할 수는 없다.

 

화장장에 다녀온 날 저녁마다 삶의 무거움과 죽음의 가벼움을 생각했다.

 

죽음이 저토록 가벼우므로 나는 남은 삶의 하중을 버티어낼 수 있다.

 

뼛가루 한 되 반은 인간 육체의 마지막 잔해로서 많지도 적지도 않고, 적당해 보였다.

 

죽음은 날이 저물고, 비가 오고, 바람이 부는 것과 같은 자연현상으로, 애도할 만한 사태가 아니었다.

 

뼛가루를 들여다보니까, 일상생활하듯이, 세수를 하고 면도를 하듯이, 그렇게 가볍게 죽어야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엄하신 여왕도 생을 하직하면 그뿐, 그저 한줌의 재로 남게 된다.

 

김훈의 글을 쓴 종이를 탁한 아그의 탁한 눈깔 앞에 휘두르련다.

 

맑고 투명하게, 가볍게 씰데없이 집착이나 미련 버리고 깔끔하게...

 

그리 몬 사나? 에라이! 탁한 넘아!

 

찧고 까불 때가 좋다. 마이 뭇다, 고마 해라!

 

좋게 말로 할 때 그라자, ! ㅈㄱㅃ!

 

이만 총총.(계속)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필자 최영훈 자유일보 주필 photo 여류 이병철
필자 최영훈 자유일보 주필 photo 여류 이병철
저작권자 © 미디어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